경운대학교 멀티미디어학과

우리학과 NEWS

 > 캠퍼스생활 > 우리학과 NEWS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수
2019 멀티미디어학과 지용선교수 다섯번째 개인전 류혜연 2019.01.25 40
멀티미디어학과

지 용 선교수 다섯번째 개인전
.......................................................................

일 시: 2019.1.28-2.28 [1개월]


장 소: HONDA ART LOUNGE  

         대구광역시 수성구 청수로49 [KCC모터스혼다 대구점2F 아트라운지]


-전시포스터............................................................................................
 
전시포스터2019.1-01.jpg
 ..............................................................................................................

작  가  노  트 

................................................................................................................

지난 여름 전시회 이후 작업한 작품을 모아 2019년 첫 전시회를 가집니다.

짧은 기간에 이렇게 전시회를 할 만큼 작품을 할 수 있었던 것은 몰입의 행복이 찾아왔기 때문입니다.

 

요즘 작품하는 시간이 가장 행복합니다.

수많은 고민과 다양한 시도들이 창작의 고통으로 다가오기 보다는 창작 과정의 희열이 되었고

새로운 결과물로 나타나 즐거움과 감동을 선물했습니다.

이번 전시회 작품들에는 제게 내재되어 있던 정서생활하면서 경험하고 바라보고 느껴왔던 감정들을 담으려고 노력했습니다.

 

실체가 없는 느낌과 감정을 표현하는 추상작품일수록 조형성이 더욱 중요시되고 강조됩니다.

조형의 완성미를 통해서만 감정이 전달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기본적으로 조형미를 추구하면서도 다양한 감정의 스펙트럼을 표현하는 만큼

강하게부드럽게간결하게화려하게 작품들은 다채롭게 변주되었습니다.

 

이렇게 다양한 시도를 거듭하면서 저의 잠재력을 하나하나 끌어내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저는 작가로서 하나의 스타일로 고정되기 보다는 끊임없이 변화하고 발전하며 저만의 아이덴티티를

찾아가는 길 위에 서 있고 싶습니다.

 

작품이 갤러리에 걸리는 순간 보는 사람감상자의 것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거창하게 삶을 위로하거나 힐링이 되는 작품이기를 바라지 않습니다.

그저 한순간 미소짓거나 마음이 움직였다면 그것으로 충분합니다.

어떤 감정의 바람이 일어났느냐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동시대를 사는 사람으로서 공감대를 그려나갔다는 것에 의미를 두고 싶습니다.

작가로서 느꼈던 창작의 즐거움이 보는 이에겐 감상의 즐거움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합니다

.............................................................................................

Scene of Soul

After my exhibition last summer, I will open an exhibition in 2019 with a selection of my newest works. Even though only a short time has passed, I found happiness in focusing on my work and preparing this new collection. The numerous iterations and deliberation became a source of pleasure rather than pain, and the work I was producing reinvigorated and inspired my creative process.

 

In this exhibition, I made an effort to include what I have experienced and felt whilst I was living. I think the more abstract the work is at expressing feelings and emotions without reality, the more emphasis is placed on formality. This is because emotions can only be delivered through the finishing touches of molding. While pursuing the beauty of form and expressing the spectrum of emotions such as strong, soft, concise, and colorful, the works varied and flourished in their differences. Through these various attempts, I felt I was stretching my potential little by little.

 

I want to find my own identity and stand on the path of constantly changing and developing rather than being fixed in one style as a designer. If you face artwork that has been expressed freely, you can experience unfamiliar emotions. Due to this, I am curious about how these works of faith and feelings will reach the public. I think that the moment the work appears in the gallery, it becomes the viewer’s work. If a piece of work does not comfort your life greatly or provide healing and instead just makes you smile or touches your heart for a moment, then that’s enough.

 

I look forward to the honest and unbiased feelings and opinions about my art, as the feedback will be a guide for my future work. I hope the pleasure I felt as a designer through creating will lead to joy and appreciation for the viewer.



2019. 1. 28    

JEE, YONGSUN

........................................................................................................................................


첨부파일